'보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7.19 보령댐 하류
  2. 2011.07.17 2011년 보령머드축제

보령댐 하류 다리 밑에서 본 풍경. 벌써 사람들이 나와서 물놀이를 하고 있다. 다리에 그려진 그림이 이채롭다.

보도블럭과 잡초. 끈질긴 생명력!

이번 비에 그랬을까> 하우스 7동이 모두 찢어져있다. 농부의 가슴도 찢어질 듯... ...

돌계단.

다리를 찍고 있는 내 그림자.

'보령 이야기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령댐 하류  (0) 2011.07.19
2011년 보령머드축제  (0) 2011.07.17
나무벤치  (0) 2011.07.14
기차 건널목  (0) 2011.07.13
활짝 핀 벚꽃  (0) 2011.07.13
천천히~  (0) 2011.07.12
Posted by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 8시 맑게 개인 하늘! 

내가 일하는 기념품 부스. 기념티와 신발, 반바지, 인형 등등


가방을 지키며 여유롭게 책을 보는 아이! 자세히 보니 해리포터였다.


매표소 앞에 줄 서있는 사람들. 머드시설 이용시 올해부터는 입장료를 받는다.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에 환호하는 사람들과 뛰어가는 사람.

누군가 컵라면을 다 먹고 거기에 조개껍질과 소라껍질과 작은 물고기 한마리를 넣어놓았다.

만국기가 날리고 있고 그 뒤로는 뭉게구름이 가득하다. 머드축제이니만치 바닥은 머드 천지.

 왼쪽에 연두색 웃옷을 입은 친구가 '명'이라는 이름의 통역 친구. 각 부스마다 한명씩 통역 자원봉사자를 배정한다.
 올해는 지원자가 많지 않은데다가 첫날 일하고 말없이 사라진 친구들이 꽤 있어서 인원이 모자란다고 한다. 자원봉사지만 일당을 준다고 하니 순수한 자원봉사는 아닌셈. 일당 50,000원에 식권 6,000원권 하나 준다고 하는데 집이 먼 친구들은 숙식을 위해 하루 18,000원을 쓴다고 하는데 그렇게 되면 일당 32,000원인 셈.



전체적인 느낌은....
외국인들의 비만이 너무 심각해 보인다는 것이다. 정~~말 심각해 보인다.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양반이다.  

'보령 이야기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령댐 하류  (0) 2011.07.19
2011년 보령머드축제  (0) 2011.07.17
나무벤치  (0) 2011.07.14
기차 건널목  (0) 2011.07.13
활짝 핀 벚꽃  (0) 2011.07.13
천천히~  (0) 2011.07.12
Posted by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