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도 보물섬까페 앞에 세워진 700년전의 약속 간판석.

(신안 해저 유물)은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의 우연한 도자기 발견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1975년부터 1984년까지 9년에 걸쳐 한국최소와 수중문화재 발굴조사가 이루어졌으며 

약 700년 전인 1323년 고려의 신안 증도 앞바다에서 침몰된 선박1척(약34m)과 무역품

2만 7천여점이 빛을 보게 되었다. 이 침몰선은 중국에서 일본으로 항해하던 무역선으로

지금은 '신안선'이라 불리고 있다.

이 같은 연유로 '700년 전의 약속'이라 명명하고 이곳에 인양된 선체 사진과 

실려있던 도자기 재현품을 다수 전시하였다.

 

제작과정을 유투브에서 감상하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JcocuVJEeD4

Posted by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